"종교인 비율, 최근 7년 사이 10%p 감소!"
상태바
"종교인 비율, 최근 7년 사이 10%p 감소!"
  • 교갱협
  • 승인 2021.06.01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회데이터연구소 [넘버즈] 97호 발표

1. 한국 사회 탈종교화 심화, ‘무종교인’ 60%

• 한국 갤럽이 최근 발표한 ‘한국인의 종교 1984-2021’ 자료에 따르면, 우리 국민 만 19세 이상 종교인 비율은 2004년 54%까지 높아졌다가 그 후로는 계속 감소하여 2021년에 40%로 줄어든 반면, 무종교인은 60%에 달해 2014년 이후 한국 사회의 탈종교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 종교인 감소 속도는 점점 빨라지고 있다. 2004년에서 2014년까지 10년 사이 종교 인구가 54%에서 50%로 4%p 줄었는데, 2014년부터 2021년까지 7년 사이에는 50%에서 40%로 10%p까지 줄어들었다.
• 2014년 대비 2021년을 보면 전 연령대에서 감소했다. 즉, 탈 종교 현상은 전 연령대에서 나타난다.
• 40대 이하 젊은층의 종교인 비율이 30% 안팎까지 떨어져 향후 종교인의 지속적인 감소가 예상된다.

▶개신교 인구 비율 21%(2014년) → 17%(2021년)

• 2021년 한국인의 종교 분포는 개신교 17%, 불교 16%, 천주교 6%로 만 19세 이상 인구 기준으로도 개신교가 한국의 최다 종교가 됐다.
• 종교인 비율이 가장 높았던 2004년과 비교하면 2021년 불교는 8%p, 개신교는 4%p, 천주교는 1%p 감소했다. 즉 모든 종교에서 그 비율이 줄어드는 현상을 보이고 있다.
• 코로나19 이전(2019년)과 이후(2021년)를 비교할 때 불교의 감소세가 두드러졌고 개신교나 천주교는 주변 우려와 달리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 불교는 20-30대 연령층에서 5% 안팎의 매우 낮은 비율을 보이고 있다.

 

2. 과거, ‘종교 믿은 적 있다’ 25%

• 1997년에는 무종교인 가운데 절반(50%)이 과거 종교를 믿은 적 있어서 종교는 우리 사회 저변에 넓게 형성되어 있었으나 그 이후 점차 감소하여 2021년에는 25% 밖에 되지 않았다.
• 그만큼 우리 사회가 종교로부터 멀어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무종교인, ’종교에 관심 없다’ 54%

• 왜 사람들은 종교로부터 멀어질까? 종교가 타락해서? 종교가 자기 밖에 몰라서? 종교 기관에 나갈 시간이 없어서?
• 그렇지 않다. 일부 그런 면도 있지만 이 시대의 사람들은 종교에 대한 관심이 없기 때문에 종교로부터 멀어진 것이다. ‘종교에 관심이 없어서 종교를 믿지 않는다’고 응답한 무종교인 비율이 1997년에는 26%밖에 되지 않았지만 2021년에는 무려 절반 이상인 54%나 된다는 것은 앞으로 기존 종교에 대한 커다란 위기가 아닐 수 없다.

 

3. 종교인의 종교 활동, 점점 위축되어 간다!

• 사회에서 종교의 기반이 약해진다는 것은 비종교인이 늘어나는 현상 외에 종교인들의 종교 활동이 움츠러 든다는데서도 확인할 수 있다.
• 비록 기독교적 관점의 평가이기는 하지만 1주일 동안에 행하는 종교 활동, 즉 종교 시설 방문, 경전 독서자, 기도/기원자 비율이 1997년을 기점으로 해가 갈수록 줄어드는 현상이 보인다. 종교인의 종교 활동이 줄어 든다는 것은 종교가 차지하는 위상이 종교인 사이에서도 점차 약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종교의 사회적 영향력이 증가하고 있다’ 70%(1989년) → 18%(2021년)

• 사회가 종교로부터 벗어나는 현상은 사회적 영향력 측면에서도 드러난다. 1980년대만 해도 종교의 사회적 영향력이 증가하고 있다고 생각을 하는 비율이 무려 70% 정도나 되었다. 하지만 1990년대 들어서 영향력이 증가한다는 응답률이 낮아지기 시작해서 2014년에는 47%까지 낮아졌다. 즉 종교의 사회적 존재감이 약해지고 있는 것이다.
• 2021년에는 더 급격하게 낮아져서 ‘영향력이 증가하고 있다’는 18% 밖에 되지 않았는데 아마도 코로나19 상황에서 종교 특히 개신교가 감염의 주요 경로로 지탄을 받게 되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보인다.

▶‘종교의 사회에 도움을 준다’ 63%(2014년) → 38%(2021년)

• 종교의 영향력이 줄고 있다고 느끼는 이 시대에 그러면 종교가 사회에 얼마나 도움을 줄까? 2014년에는 ‘종교가 사회에 도움을 준다’는 응답이 63%나 되었지만 2021년에는 38%로 25%p나 크게 낮아졌다.
• 2021년 각 종교별로 보면 종교의 사회적 기여도에 대해 평가가 엇갈리고 있다. 특히 개신교인은 80%가 종교가 사회에 도움을 준다고 했는데 무종교인은 18%만이 인정을 해서 인식의 격차가 매우 크게 존재한다.

▶‘종교가 나의 개인 생활에 중요하다’ 52%(2014년) → 38%(2021년)

• 종교가 사회로부터 설 자리를 잃어가고 있다면 개인 생활에서는 어떨까? 개인 영역에서도 종교는 그 영향력을 잃어가고 있다. 종교가 개인 생활에 중요하다는 응답이 1984년에는 68%나 되었지만 그 후에 계속 줄어들었다.
• 2014년 52%에서 2021년에는 38%로 급격하게 줄어들었는데 아마도 코로나19의 영향이 아닌가 추정된다.

 

4. 한국인, ‘초자연적 존재는 믿고 있다’ 40% 선

• 절대자/신, 극락/천국, 사후 영혼, 기적, 귀신/악마와 같은 초월적 실재 혹은 초자연적 현상에 대해 40% 내외의 한국인이 믿고 있다.
• 절대자/신의 존재는 1989년 53%, 2004년 43%에 이어 2021년 39%로 줄어들었지만, 극락/천국의 존재는 1984년 39%, 1997년 42%, 2021년 43%로 오히려 약간 증가했다.
• 전체적으로 탈종교화가 심해지고 있지만, 초자연적 개념에 대한 믿음은 40%선을 유지하고 있다.

 

5. 코로나 시대, 종교가 ‘필요하다’ 65%

• 우리 국민은 본인의 종교 여부와 관계없이 종교가 얼마나 필요하다고 생각할까? 작년 코로나19 기간 중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질문한 결과, 종교가 ‘필요하다’(매우+어느정도) 65%, ‘필요하지 않다’ 29%로, 우리 국민 3명 중 2명은 종교의 필요성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이번에는 향후 20-30년 후 미래에는 종교가 얼마나 필요하다고 생각하는지 물어보았는데, ‘현재보다 필요성이 더 커질 것’ 13%, ‘비슷할 것’ 38%, ‘더 줄어들 것’ 37%로, 더 줄어들 것이라는 응답이 더 커질 것이라는 응답보다 높았다, 국민의 절반 가량(51%)은 현재보다 종교의 필요성이 더 커지거나 비슷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종교, 유한한 인간이 의지할 초월적 세계

• 종교를 믿어서 어떤 도움이 되는지 질문했을 때, ‘의지할 수 있는 존재가 있어 안정감을 얻는 데’ 도움이 된다는 응답이 75%로 가장 높았다.
• 인간은 유한한 존재라서 불안과 공포로부터 자신을 지켜줄 그 무엇이 필요한데 바로 그것을 종교에서 찾는다는 것이다. 그래서 과학의 시대라고 하지만 인간에게 종교는 여전히 필요하다.

 

출처 : 97호-"종교인 비율, 최근 7년 사이 10%p 감소!" (mhdata.or.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