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인, ‘인공지능 설교 반대한다’ 65%
상태바
개신교인, ‘인공지능 설교 반대한다’ 65%
  • 교갱협
  • 승인 2020.12.14 0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회데이터연구소 [넘버즈] 75호 발표

1. 세계 종교 인구, 향후 계속 증가가 예상됨

• 미국 리서치재단인 퓨리서치가 발표(2015년)한 미래 종교 예측 결과에 따르면 세계 종교 인구 비율은 2010년 84%에서 2015년 87%로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추정됨.
• 기독교 비율 역시 미미하지만 2100년까지 꾸준한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추정됨.

▶한국은 세계 종교 추세와 달리 탈종교 사회로 진입한 상태임

• 통계청에서 실시한 인구센서스 조사 결과 기준 한국은 2005년에 종교인이 무종교인보다 많았으나, 2015년에는 무종교인이 많아져 역전된 상황이 됐으며, 2005년 이후 무종교인 상승 곡선이 다소 빠르게 올라가고 있음
• 종교인 비율의 특징 중 하나는 연령별 편차가 크게 나타난다는 점임. 즉 연령이 낮을수록 종교인 비율이 낮아 미래 한국 종교는 더욱 약화될 것으로 보임.

 

2. 개신교는 총 인구 중 그 비율이 하락하지 않으나, 최근 수년간 신뢰도 저하로 향후 고전이 예상됨

• 2005년 대비 2015년의 종교인 비율 변화를 살펴보면 불교가 급감하고 개신교가 약간 상승하는 현상이 나타남.
• 그러나 최근 들어 개신교 신뢰도 하락, 코로나19로 인한 개신교에 대한 국민적 실망감 등의 대외적 지표가 긍정적이지 않아, 향후 고전이 예상됨.

▶교회 출석자 중 20대(14%)가 60대 이상(28%)에 비해 절반 밖에 안돼, 미래 개신교 성장에 큰 Huddle(저해 요인)이 될 것으로 보임

• 2012년부터 2020년까지 8년 간 교회 출석자의 연령별 분포 변화를 살펴보면, 40대 이하 젊은 층이 60%에서 54%로 줄은 반면, 50대 이상 고연령 층은 40%에서 46%로 늘은 것으로 나타남.
• 2020년 기준 교회 출석자의 절반 가까이가 50대 이상 고령 층이 차지하고 있는데, 20대 청년 1명과 60대 이상 고령자 2명 비율로 교회 출석하고 있음.

 

3. 20-30년 후 미래 종교 필요성, ‘현재보다 줄어들 것’ 37% > ‘현재보다 더 커질 것’ 13%

•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20-30년 후 종교의 필요성에 대해 질문했는데, ‘현재보다 줄어들 것’ 37%, ‘현재보다 더 커질 것’ 13%로 필요성이 줄어든다는 예상이 커질 것이라는 예상보다 3배 가까이 높음.
• 특히 종교별로는 개신교인만 ‘필요성이 더 커질 것이다’라는 응답이 높은 반면, 타종교인 및 무종교인들은 ‘현재보다 필요성이 줄어들 것이다’라는 응답이 더 높음.
• 이러한 결과는 국내 종교인 중에 개신교인이 타종교인보다 가장 종교성이 강하다고 해석할 수 있으며, 따라서 미래 사회에 한국 종교를 개신교가 대표 종교로서 이끌고 가야할 책임이 있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음.

▶20-30년 후 미래 사람들의 종교심, ‘지금보다 약화될 것’ 36% > ‘지금보다 더 깊어질 것’ 11%

• 종교 필요성에 이어 20-30년 후 사람들의 종교심 예상을 질문하였는데, ‘지금보다 약화될 것’ 36%, ‘지금보다 더 깊어질 것’ 11%로, 종교심이 약화될 것이라는 예상이 높음.
• 종교별로는 ‘개신교인’이 타종교 또는 무종교인 중 가장 미래사람들의 종교심에 대해 비관적으로 봄.

▶20-30년 후 국내 주요 종교 모두 쇠퇴 전망 우세

• 20-30년 후 각 종교의 성장과 쇠퇴를 질문한 결과, 4개 종교 모두 ‘쇠퇴할 것 같다’는 의견이 ‘성장할 것같다’는 의견보다 높았는데, 종교별로 ‘성장’을 예상한 응답은 ‘가톨릭’ 13%, ‘개신교’ 12%, ‘불교’ 10% 등 10% 안팎으로 낮게 나타남.
• 반면에 ‘쇠퇴’ 의견은 ‘개신교’ 45%, ‘불교’ 22%, ‘가톨릭’ 16% 등의 순으로, ‘개신교’의 쇠퇴 전망이 가장 높음.
• 종교인별로 자기 종교의 성장/쇠퇴 의견은 ‘개신교인’의 성장과 쇠퇴 응답 모두 ‘불교인’이나 ‘카톨릭교인’보다 더 높게 나타난 점이 특징적임.

 

4. 미래 사회 종교 이미지 형성, ‘종교인’과 ‘종교 지도자’가 좌우!

• 미래 사회에서 종교 이미지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 질문한 결과(1+2순위), 우리 국민들은 ‘종교인들의 생활 태도’(54%)와 ‘종교 지도자들의 신뢰 회복’(53%)을 가장 높게 꼽았고, 다음으로 ‘종교의 사회적 봉사/사회적 약자 돌봄’ 42%, ‘종교의 사회 통합/개혁 등 사회적 역할’ 24% 등의 순으로 응답해, 종교 지도자와 종교인이 미래 종교 이미지 형성에 결정적이 요인으로 언급함.

 

5. 4차 산업혁명/과학의 발전, 인류에 도움되지만(80%), 인간의 일자리를 빼앗아 갈 것이다(69%)

• 4차 산업혁명/과학 발전이 ‘인류에 도움이 된다’는 주장에 대해 ‘동의한다’ 80%, ‘동의하지 않는다’ 8%로, 대부분의 국민이 4차 산업혁명이 인류에 도움된다고 인식하고 있음.
• 이번에는 4차 산업혁명/과학 발전이 ‘인간의 일자리를 빼앗아 갈 것이다’는 주장에 대해 ‘동의한다’ 69%, ‘동의하지 않는다’ 20%로, 인류에 도움은 되지만 인간의 일자리를 빼앗아갈 것이라는 위협요인으로도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남.

▶과학 발전, ‘종교를 위협하지는 않을 것이다’ 53%

• 과학 발전의 종교 영향도를 알아보기 위해 ‘과학 발전이 종교를 위협할 것이다’라는 주장에 대해, ‘동의한다’ 21%, ‘동의하지 않는다’ 53%로 과학 발전이 종교를 위협하지 않는다는 견해가 두 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남.

 

6. 인공지능의 인류 위협, 국민 인식은 긍정과 부정으로 나뉨

• 인공지능과 관련, ‘인공지능의 창의성은 아무리 뛰어나도 인간만 못하다’는 주장에 대해 ‘그렇다’ 54%, ‘그렇지 않다’ 39%로 인간의 창의성을 인공지능이 따라오지 못할 것이라는 인식이 높음.
• 그러나 ‘인공지능이 인간의 많은 일자리를 없앨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77%가 ‘그렇다’고 응답해 일자리 측면에서 위협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높음.
• ‘인공지능은 결국 인류를 위협할 것이다’에 대해 ‘그렇다’ 47%, ‘그렇지 않다’ 44%로 표본오차 안에서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아, 아직 우리국민들은 인공지능의 인류 위협에 대해 어느 한쪽으로 정리된 인식을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남.

▶우리 국민은 종교 영역을 인공지능이 넘어오지는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높음

• 미래사회 인공지능의 종교 영향도를 알아보기 위해 ‘인공지능이 결국 종교를 위협할 것이다’라는 주장에 대해, ‘그렇다’ 26%, ‘그렇지 않다’ 59%로, 종교 영역을 인공지능이 넘어오지는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높음.

▶개신교인, ‘인공지능 설교에 반대한다’ 65%

• 인공지능이 설교 또는 설법하는 것에 대해 질문하였는데, ‘찬성’ 30%, ‘반대’ 50%로 우리 국민 절반이 인공지능 설교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남.
• 특히 종교별로 보면 ‘개신교인’ 3명 중 2명 정도(65%)가 인공지능 설교에 ‘반대한다’고 응답해 제일 높았고, 반면 ‘불교인’은 ‘찬성한다’ 41%, ‘반대한다’ 35%로 주요 세 종교 중 유일하게 찬성율이 높았음.

 

출처: 75호-"개신교인 '인공지능 설교 반대한다' 65%" (mhdata.or.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