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목회칼럼
내가 아직 살아 있기 때문입니다

국내외 사건 사고 소식을 들으면서 우리는 “또?”, 혹은 “이번에는 몇 명 죽었데?!” 큰 의미와 감성을 품지 않고 말합니다. 조금은 더 관심을 품는 분들은 “저 돌아가신 분들의 가족은 지금 얼마나 아파할까?” 정도로 말합니다. 그러나 어떤 분은 피할 수 없는 소낙비 또는 흰눈처럼 피할 수 없는 사건 사고들이 마치 즐비한 지뢰밭 같은 오늘, 그래도 살아 있음에 감사할 것입니다. 동시에 내가 지금도 살아 있음이 하나님의 은혜요 돌보심이라고 고백할 것입니다. 그런 분들이 바로 하나님의 자녀인 성도들입니다.

샬럿 키틀리라는 어린 아이의 엄마가 자녀들과 세상을 등지고 떠났습니다. 대장암 4기 진단을 받고 종양을 제거하기 위해 두 번이나 큰 수술을 받았습니다. 25번의 방사선 치료와 39번의 견디기 힘든 화학요법을 견디어 냈지만 죽음은 끝내 그녀를 데려갔습니다. 36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날 때 그 녀는 자신의 블로그에 이런 글을 남겼습니다.

“살고 싶은 날이 참 많은데 저한테 허락되지 않네요. 내 아이들 커 가는 모습도 보고 싶고, 남편에게 못된 마누라 되어 함께 늙어 보고 싶은데 그럴 시간을 안 주네요. 죽음을 앞두고 보니 매일 아침 아이들에게 일어나라고, 서두르라고, 이 닦으라고 소리소리 지르는 나날이 행복이었더군요. 딸 아이 머리도 땋아 줘야 하는데... 아들 녀석 잃어버린 레고의 어느 조각이 어디에 굴러 들어가 있는지 저만 아는데, 앞으로 누가 찾아 줄까요?

6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고 22개월을 살아왔습니다. 그렇게 1년을 보너스로 얻는 덕에 아들 초등학교 입학 첫날 학교에 데려다주는 기쁨을 누리고 세상을 떠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녀석의 첫 번째 흔들거리던 이빨이 빠져 그 기념으로 자전거를 사주러 갔을 때는 정말 행복했습니다. 보너스 1년 덕에 30대 초반이 아니라 30대 후반까지 살고 가네요. 복부 비만이요?

늘어가는 허리둘레요? 그거 한번 가져 봤으면 좋겠습니다. 희어지는 머리카락이요? 그거 한번 뽑아봤으면 좋겠습니다. 그만큼 살아남았다는 얘기잖아요. 저도 한번 늙어 보고 싶어요. 부디 삶을 즐기면서 사세요. 두 손으로 삶을 꽉 붙드세요. 여러분이 부럽습니다. 갖고 싶은 것을 생각하기 보다는 가지고 있는 것을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 보세요. 살아 숨 쉰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 일인지요...! 오늘도 하나님께 감사하며 사시기를 바랍니다.”

살럿 엄마의 이 마지막 감사고백은 ‘그래서’ 감사,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사’를 넘어 ‘이것까지도 감사’였습니다. 실은 저의 딸도 30대 초반에 죽음 턱 밑까지 갔었습니다. 아주 어린 아들과 딸을 두고 떠나려고 하니 너무 힘들었던 모양입니다. 그래서 혼수상태에서 가끔 헛소리를 했는데 이렇게 했습니다. “내가 이렇게 빨리 떠나면 저 아이들을 누가 돌 봐?!....” 그것은 헛소리가 아니라 엄마의 소리였습니다. 모성애의 소리였습니디. 생명 연장을 향한 갈망의 소리였습니다.

우리의 생사화복의 주관자는 오직 창조주 이신 하나님 아버지이십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아침에 일어날 때 그 분의 은혜를 묵상하며 이렇게 기도해야 합니다. “어젯밤 죽는 듯 잤는데 오늘 아침 부활하듯 일어나게 하심을 감사합니다!” 또한 살아서 오늘 하루를 마감할 때 이렇게 기도해야 합니다. “오늘도 살아 있음이 감사입니다. 제가 살아 있는 동안 하나님께서 저에게 하신 일을 선포하며 살겠습니다.” 그 고백과 기도를 시편 기자는 이렇게 드렸습니다. “내가 죽지 않고 살아서 여호와께서 하시는 일을 선포하리이다”(시118:17). 아마도 아프지 않은 사람은 이 세상에서 단 한 명도 없을 것입니다.

다만 전혀 아프지 않다기 보다는 덜 아픈 사람과 많이 아픈 사람이 존재할 뿐입니다. 가볍게 아픈 사람과 깊게 아픈 사람이 존재할 뿐입니다. 그러므로 건강만큼은 자랑할 것이 아니라, 감사해야 할 제목입니다. 덜 아픈 사람이나, 많이 아픈 사람이나 감사하며 살아야 합니다. 그 이유는 아직 내가 살아 있기 때문입니다.

이건영 목사  인천제2교회

<저작권자 © 교회갱신협의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