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남도편지
소록도 교인 봉투를 받았습니다

9월 2일. 소록도 교회 5개 처가 함께 모여 연합예배를 드리는 날입니다.

여름에 뵙지 못했으니 오랜만에 가는 것입니다.
9시 10분에 출발하니 11시 반에 도착해서 점심을 약속한 집사님 댁으로 갔습니다.
정성스러운 집 밥을 준비하셨더군요. 녹동 시장에 나가서 사 왔다는 반찬까지.
동행한 장로님 한 분이 잘 잡수실 수 있도록 제가 되장국에 밥을 맛있게 먹었습니다.
소록도 갈 때면 종종 신세를 지는 집사님 댁입니다.
한때는 도시락을 싸갔지만 언제부터인가는 밥을 얻어먹습니다.
그렇게 식사 대접하는 것을 기뻐하시는 모습이 참 감사했던 것입니다.

오후 1시가 예배시간인데
12시 반에 예배당에 들어서니 교인들이 다 나와서 찬송가를 부르며 예배를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소록도 예배가 그렇듯이 12시 40분에 예배를 시작했습니다. 예배 1시간 전에 교회에 나와서 기도와 찬송으로 준비하는 것입니다.
노인과 장애자가 많기 때문에 예배시간이 길어지면 힘든 일이 생깁니다. 그래서 미리 당겨서 예배를 시작하지요.

요한계시록 4장에서 설교를 했습니다.
"하늘에 열린 문이 있는데"라는 제하의 말씀이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나의 세상 삶을 거둘 때, 생명 호흡이 끊어질 때 내 영혼은 어떻게 될까 하는 해답으로, 하나님께서 예비하신 하늘의 신령한 세계를 살펴보는 성경 해설이었습니다.
찬송가도 힘 있게 불렀습니다.

'잠시 세상에 내가 살면서... 열린 천국 문 내가 들어가 세상 짐을 내려놓고....'
나이 많은 분들이라서 그럴까요? 험한 인생을 살아서 그럴까요? 찬송이 뜨거웠습니다.
나는 이 설교를 하면서 너무 좋은 말씀이라서 '마음이 벌렁벌렁한다고 ' 했습니다.
그 길이 어떻게 열리느냐고? 누가 그 나라로 인도해 주시는 것이냐고 물으면서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라 하신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이 그 길이라 했습니다.
여러분에게 이렇게 천국 문이 열려있다고 말씀드렸지요.
예수를 믿는 우리가 이 소망이 없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 열린 문으로 들어가면 보좌에 성부 하나님이 계시고, 부활하신 예수님이 계시며 성령님께서 역사하시고 앞서간 성도들이 있으니 모든 피조물이 하나님을 경배하고 찬양하고.
하나님께서 성도들을 위로하시는데 '그들의 눈에서 모든 눈물을 씻어 주실 것임이라" 했습니다. 소록도의 눈물, 한센인의 눈물을 닦아주실 것이라 했지요.
험한 인생을 살아오면서 믿음을 지킨 소록도 형제들을 위로해주시는 은혜를 누릴 것이라 했습니다. 그러니 예수 구원, 보혈 찬송을 부르며 예수 십자가를 찬양하고 영원한 천국을 소망하며 노년의 삶을 살아가자고 말씀드렸습니다.

예배를 마치고는
자주 만났던 김** 집사님 댁을 갔습니다. 두 손을 다 잃고 다리 한쪽도 의족인 분입니다.
80이 넘은 할머니, 치매 증상이 있어 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잠시 나와 계셨습니다.
사람들에게는 항상 숨기는 두 손목을 붙잡고 기도를 올렸습니다.
몸이 불편하시다는 이** 집사님도 기도 받기를 원했습니다.
역시 80 고령인데 다리 하나가 의족인 집사님, 몸이 많이 아프시다고 했습니다.
뜨거운 기도, 간절한 기도를 올렸습니다.
정오기도팀을 담당해서 매일 기도회를 인도하는 장 권사님 댁에 들려 커피를 얻어 마시고
통일통장(남북통일될 때 선교비로 드릴 헌금)에 헌금이 많이 모아졌다는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신 권사님은 이번에도 봉투 하나늘 내밉니다.
"목사님 O만원 담았어요. 기름값 쓰셔요." 거절하지 않았습니다.
"소록도 사람 봉투 받는 사람, 황 목사뿐일 것입니다. 감사히 쓰겠습니다." 하고 받았습니다. 목사님을 섬긴다는 그 겸손함과 정성을 물리 치지 않기도 했습니다. 지난번에 주셨던 봉투를 버리지 않고 수첩에 끼워두었던 일이 있는데 이번에도 감사함으로 받았습니다.

오늘은 큰 감동이 있었던 또 한 주일이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목사나, 선물로 가져간 떡을 나눠 먹는 소록도 믿음의 가족들이나 함께 감사했던 날입니다. 이 일 저 일 생각하며 광주로 돌아오는 길, 금방 집에 도착했습니다.
아내에게 봉투 받은 일을 자랑하며 은혜로운 한 날을 접습니다. 은퇴한 목사를 이렇게 불러주는 교회, 반겨주는 성도들이 계셔서 저는 행복합니다.

황영준 목사  광주동산교회 원로

<저작권자 © 교회갱신협의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