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포커스
“GMS 세계선교대회, 새 도약의 기회될 것”인터뷰/ 총회세계선교회 이사장 김찬곤 목사

지역별 세밀한 전략 마련과 미래세대 동력화 집중 … 전국교회 큰 관심과 응원 바란다

GMS 2018 세계선교대회가 50여 일 앞으로 다가왔다. 이번 대회는 GMS 선교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시간이자, 한국교회에 새로운 선교 열정을 불러일으키는 기회가 될 전망이다. 대회장이자 총회세계선교회(GMS) 이사장인 김찬곤 목사(안양석수교회)를 만나 대회 준비상황과 기대를 들었다.<편집자 주>

▲대회를 앞두고 노회와 교회 단위로 선교헌신예배를 하는 곳이 많아지고 있다.

▲ GMS 김찬곤 이사장은 이번 세계선교대회가 교단 선교의 바람직한 방향성을 제시하고, 교단에 새로운 선교 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남노회와 중경기노회가 이미 노회선교헌신예배를 드렸다. 앞으로 노회와 교회 단위로 선교헌신예배를 드리겠다고 하는 곳이 100여 군데가 된다. 선교헌신예배는 세계선교대회를 위해 기도하고, 선교사들을 격려하는 시간이기도 하지만 교회에도 유익이 된다. 헌신예배를 통해 교회 내에 선교 열정을 일으키고, 개 교회 중심적인 선교를 지양하고 교단 선교를 한 방향으로 만들어 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단순히 헌금을 바라는 시간이 아니다. 강사 사례비도 GMS본부에서 다 준비할 것이다. 작은 교회들도 선교에 동참하는 마음으로 선교헌신예배를 가져달라.

선교헌신예배와 별도로 재정 후원을 하는 교회들도 많다. 대회 장소를 제공하는 새로남교회는 5000만원을 후원하기로 했다. GMS와 교단 선교를 위해 귀한 헌신을 해주어 감사하다. 교단 교회들이 같은 마음으로 함께 세계선교대회에 관심을 갖고 기도해 주기를 바란다.

▲선교대회의 중요한 결과물로 지역별 선교 매뉴얼을 제작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GMS 선교사가 98개국에 2535명이 나가 있다. 전 세계적으로 14개 지역선교부가 있고, 특별지역도 3군데나 된다. 달리 말하면 GMS는 17개 선교단체가 합쳐진 단체라 할 수 있다. 중국과 일본의 선교방법이 같을 수 없다. 아시아 내에도 불교권과 이슬람권 선교방법이 달라야 한다. GMS 선교는 개혁주의에 입각한다는 큰 틀은 같아야 하지만, 지역별로 세밀한 선교전략이 있어야 한다. 그렇지 못하면 개교회 중심적이고, 선교사 개인 중심적인 선교를 하기 쉽다. 멕도지역선교부를 시작으로 여러 지역에서 매뉴얼 작업을 진행 중이다. 늦은 감이 있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지역별 선교 매뉴얼을 도출해 교회와 선교사들과 나눌 것이다.

지역별 선교 매뉴얼은 선교사뿐만 아니라 파송교회들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많은 경우 선교사나 담임목사의 한정된 정보를 가지고 개별적으로 선교에 뛰어든다. 그렇다보니 사역에 실수도 많고, 중복투자를 하게 되고, 해당 지역선교부와 갈등을 겪기도 한다. 지역별 선교 매뉴얼을 파송교회들과 나눠 지역 내에서 사역 방향을 공유하고, 보다 효과적인 사역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

▲최근의 남북화해 분위기와 함께 북한선교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지금까지의 북한선교는 선교적인 접근보다는 민족적이고 감정적인 접근에서의 사역이 많았다. 선교적인 접근을 하기 위해서는 북한을 먼저 알아야 하는데, 우리는 북한을 너무 몰랐다. 당장 한국에 와 있는 3만여 명의 탈북자들조차 교회가 포용을 못하고 있다. 한평생을 북한에서 살다온 이들은 당연히 남한 사람들과 문화가 다르다. 교회가 그것을 이해 못하고 수용을 못하는 것이다. 우리 교단 뿐 아니라 모든 교단들이 통일을 준비한다고 말하고 있다. 그런데 준비 없이 가면 북한은 남한 교회끼리 싸우는 전쟁터가 될 것이다. 통일된 북한 땅이 종교적인 문제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남한 교회들이 지금부터 정책을 준비해야 한다. 통일전략을 가지고 선교적인 입장에서 북한 주민들을 만나야 한다.

덧붙여 남북통일 뿐 아니라 더 큰 시야를 가지면 좋겠다. 중국에 있는 조선인과 중앙아시아에 있는 고려인은 남북통일을 넘어 중앙아시아를 복음화시킬 수 있는 중요한 선교자원이 될 것이다. 남북통일을 넘어 중앙아시아와 실크로드를 선교하는 꿈을 꾸자. 하나님께서 우리 민족을 들어 세계선교를 어떻게 열어가실지 기대하자.

▲세계선교대회의 중요한 목적 중 하나가 미래세대를 선교 동력화 하는 것이다. 이번에 GMS에서 처음 시도하는 청년단기선교훈련(YMTC)도 같은 맥락인 것 같다.

=한국교회는 지금까지 목회자 중심의 선교에 집중해왔다. GMS도 마찬가지다. 청년들은 중요한 선교 자원이다. 그들 중에 목사가 될 사람도 있지만, 비즈니스나 다른 영역에서 선교를 할 사람도 나올 것이다. 청년들에게 선교 동기를 불어넣고, 선교 자원화 해야 한다. 세계선교대회 3대 주제 중 하나로 ‘다음세대 브릿지’(Generation Bridge)를 정한 것도 그 때문이다.

교단 청년들을 대상으로 7월 중에 일주일간 훈련시키고, 10명 정도를 선발해 1년 정도 단기선교사로 파송할 계획이다. 선교비는 GMS본부와 파송교회가 50%씩 부담하는 매칭펀드로 지원할 것이다. 1년 정도 사역을 통해 언어와 문화를 익히고, 이런 과정을 통해 선교를 이해하고, 선교 자원화 할 수 있도록 하겠다. YMTC는 앞으로도 계속되어야 할 중요한 사역이다.

▲마지막으로 세계선교대회를 준비하며 교단 교회와 성도들에게 당부의 말을 해 달라.

=정말 행사 중심의 대회가 아니라, 교회를 살리고 선교지를 살리는 시간이 되도록 기도하며 준비하고 있다. 전국 교회가 관심을 갖고 기도하며 응원해 달라. 최근에 GMS에 대해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는데, 중요한 세계선교대회를 앞에 두고 더 열심히 기도하라는 하나님의 신호로 이해한다. 영적으로 더 긴장하고 겸손히 대회를 준비해가겠다.

 

 

조준영 기자  기독신문

<저작권자 © 교회갱신협의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