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뉴스포커스
이규왕 목사 은퇴 "오직 은혜였다"
이규왕 원로목사(사진 오른쪽)가 수원제일교회 사역의 핵심을 담은 ‘사역계승 열쇠’를 김근영 목사에게 전하고 있다.

교단과 지역에서 큰 역할을 감당해 온 수원제일교회 이규왕 목사가 은퇴했다. 수원제일교회는 12월 9일 본당에서 이 목사의 원로목사 추대와 김근영 담임목사 위임 감사예배를 드렸다. 이규왕 목사는 강단을 떠나며 ‘말씀 중심 목회, 선교 지향적 교회, 신앙 인재 양성’을 김 목사에게 당부했다. 

감사예배는 수원제일교회와 이규왕 목사의 지명도를 반영하듯, 성도와 노회원들을 비롯해 교단 원로와 중진 및 지역 정관계 인사들까지 대거 참석했다. 수원노회장 신수한 목사 사회로 드린 예배에서 총회장 전계헌 목사는 ‘아름다운 동행’이란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전 총회장은 “모세와 여호수아처럼 신앙과 목양의 유산이 잘 이어져, 수원제일교회가 대대로 지역과 한국 사회에 예수님의 사랑과 은혜를 전하길 바란다”고 권면했다. 

김근영 담임목사 위임식과 이규왕 원로목사 추대식은 감사와 축복, 아쉬움과 격려의 자리였다. 김근영 목사는 위임서약을 한 후 “동사목회를 한 지난 9개월 동안 이규왕 목사님과 성도들에게 너무 큰 사랑을 받았다. 저는 유능하지도 내세울 것도 없는 목회자지만, 오직 예수의 십자가 복음만 앞세우고 생명을 다해 생명을 살리는 길을 걷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원로목사에 추대된 이규왕 목사는 “수원제일교회에 전도사로 부임해서 이렇게 원로목사로 은퇴한 것이 은혜이다. 오직 목양일념의 좋은 목회자가 오셔서 아무 걱정이 없다. 오직 하나님께 영광을 돌린다”는 인사로 40년 목회여정을 정리했다. 이 목사는 수원제일교회의 영구목표인 ‘말씀 중심의 목회, 선교 지향적 교회, 신앙 인재 양성’을 새긴 사역계승 열쇠를 김근영 목사에게 전하며, 고결한 신앙의 유산과 믿음의 세대 계승을 위해 전력해 달라고 부탁했다. 

김근영 담임목사 위임과 이규왕 원로목사 추대에 증경총회장 길자연 최병남 목사를 비롯해 전 한목협 대표회장 김경원 목사, 전광식 총장(고신대), 이종찬 목사(기독신문 주필) 등이 참석해 축하하고 격려했다. 김근영 목사가 사역했던 사랑의교회 교역자와 성도들은 축가와 축하패를 전하며 함께 기뻐했다. 한편, 이규왕 목사와 함께 사역했던 박병옥 이은배 장로와 박인규 박인기 안수집사, 김미중 김순환 이인자 황영애 원덕희 권사도 이날 함께 은퇴했다. 

박민균 기자  기독신문

<저작권자 © 교회갱신협의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