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싶습니다! 함께하고 싶습니다!
상태바
보고 싶습니다! 함께하고 싶습니다!
  • 김찬곤 목사
  • 승인 2021.01.0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대표회장 연말인사

보고 싶습니다. 함께하고 싶습니다.

“주님, 지금은 아무것도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이곳이 곧 은총의 땅이 될 것을 믿습니다.” 언더우드 선교사가 우리나라에서 사역을 시작할 때의 마음이었습니다. 당시 캄캄한 조선 땅은 복음이 영향력을 미치기에는 너무도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하나님의 하실 일을 바라보았기에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곳이라고 할지라도 놀라운 역사가 이루어질 것을 믿었습니다.

우리는 그 은혜의 열매를 경험하면서 살아온 세대들이었습니다. 그러나 코로나 팬데믹을 맞이한 2020년은 참으로 길고 긴 시간이었습니다. 왜 이렇게도 길고도 긴 터널을 통과해야 하는지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길 없었습니다. 한 해 동안 수고 많으셨지요? 고생 많으셨습니다. 몸도 마음도 힘든 시간이었을 것입니다. 모든 아픔의 시간은 언젠가는 반드시 지나가는 것일 줄 알기에 인고의 시간을 통하여 하나님 아버지의 원하시는 뜻을 찾으면서 몸부림치는 시간이었을 것입니다. 

올 한 해를 지나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그렇게 많지 않음을 경험하였습니다. 코로나로 인해 모든 상황이 쉽지 않았고 교회마다 이 문제를 극복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안개처럼 희미하여 제대로 보기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이런저런 대안과 처방이 제시되고 있지만 교회현장에서의 적용은 그렇게 쉽지만은 않은 상황입니다.

이웃의 작은 교회가 문을 닫았다는 소식을 들었습니다. 주위에서 문을 닫는 교회가 가끔 나타나는 것을 확인하게 됩니다. 기본적으로 어려운 교회였는데, 코로나로 인하여 모든 상황이 더 악화된 경우기에 문을 닫지 않으면 안 되는 안타까운 결과였을 것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진짜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특히 우리 교갱협이 할 수 있는 일, 해야 할 일이 무엇일까? 잡히지 않는 현실 속에서 몸부림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너무나 귀한 동지들의 얼굴도 제대로 볼 수 없는 시간이었지요. 고 옥한흠 목사님이 계셨다면 무엇을 하셨을까? 선배님들이시라면 지금 어떻게 하셨을까? 반문하지 않을 수 없는 시간이었습니다. 단순하게 생각해 봅니다. 우리가 회복해야 할 본질은 무엇일까? 우리 동지들이 힘을 모아 달려가야 할 방향은 어디일까?

우리의 목회 현장과 후배들의 목양을 위한 기틀과 우리 교단의 앞날을 계속해서 고민하게 됩니다. 선배님들이 한국교회의 하나됨을 위하여 헌신했던 그 시간들이 다시 되새겨집니다. 힘들고 어렵고 답답한 환경이기에 우리는 더욱 하나 되기 위해 발버둥쳐야 할 것입니다. 좋은 제언들이 모여서 하나님 나라를 위해 사용되어야 할 것입니다. 

2020년도 정말 수고많으셨습니다. 새해에는 다시 한번 새로워질 수 있는 역사가 나타나기를 기대해 봅니다. 건강 잘 지키시기 바라고, 가정과 교회가 성탄의 기쁨과 샬롬을 이루어갈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사랑하고 축복합니다.

2020년 12월 23일(수)
교갱협 대표회장 김찬곤 목사 드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