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2회 한목협 온택트 전국수련회 및 포스트코로나19 연구프로젝트 제2차 발표회
상태바
제22회 한목협 온택트 전국수련회 및 포스트코로나19 연구프로젝트 제2차 발표회
  • 교갱협
  • 승인 2020.11.03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한국교회의 사회참여"

제22회 한목협 온택트 전국수련회 및 포스트코로나19 연구프로젝트 제2차 발표회가 오는 11월 12일(목) 오후2시부터 5시까지 서울 성수일로 성락성결교회(지형은 목사)에서 "코로나19, 한국교회의 사회참여"를 주제로 열릴 예정입니다.

금번 수련회는 한국교회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들과 사회를 도울 방법을 고민하고, 교회 공동체로서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지 모색해 보고자 마련되었습니다.

기조발제자로 나선 정재영 교수(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가 "코로나19 이후 사회 회복과 통합을 위한 교회의 역할"을 주제로 발제할 예정이고, 이어서 안기석 한국기독교언론포럼 공동대표가 "한국교회의 언어와 태도: 코로나19 펜데믹 시대의 소통 전략", 권수영 교수(연세대학교 연합신학대학원)가 "코로나19 사회적 트라우마와 치료"를 주제로 발제할 예정입니다. 이외에 토론과 연합과 일치의 예배를 드릴 예정입니다.

코로나19로 인해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될 금번 행사에 대해 한목협 대표회장 지형은 목사는 "교회는 ‘주님이 세상으로 파송하신 존재며 세상 안에서 더불어 살며 세상을 거룩하게 하는 사명을 가진 공동체’입니다. 그래서 코로나19에 관한 한국 기독교의 관심과 성찰은 자연스럽고 마땅한 일"이라며 "코로나19가 가져올 세계 교회와 사회 변화 및 그와 연관된 기독교의 존재방식과 한국교회를 성찰하고자 한다"고 취지를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