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뉴스] 교갱협, 목회자 회복을 위한 기도운동 전개
상태바
[노컷뉴스] 교갱협, 목회자 회복을 위한 기도운동 전개
  • 노경배 기자
  • 승인 2019.10.08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소속 목회자들의 모임인 교회갱신협의회가 7일 수도권 지역 목회자들을 대상으로 회개와 회복을 위한 기도회를 열었습니다.

목회자들은 교회의 위기가 돈과 이성, 권력 등 총체적인 목회자 문제와 직결된다면서 목회자들이 먼져 회개하자고 강조했습니다. 최경배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예장 합동총회 갱신을 위해 목회자들을 중심으로 결성된 교회갱신협의회가 목회자 회복을 위한 기도운동을 시작했습니다.

서울 서대문교회에서 열린 ‘교갱협 에스라 기도회’는 한국 교회 회복을 위해 목회자부터 먼저 회개하자는 취지로 마련됐습니다. 

교갱협은 오늘날 교회의 위기는 돈과 이성, 권력 등 총체적인 목회자 문제와 직결된다면서, 목회자들이 먼저 회개하자고 강조했습니다. 

부산 부전교회 박성규 목사는 기도회 설교에서 하나님의 백성일지라도 죄가 있으면 심판을 받는다면서, 영적지도자는 자신의 죄는 물론 공동체의 죄를 회개하고 동시에 회개의 메시지를 전해야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성규 목사 / 부산 부전교회)

“우리는 성도들에게 걸림돌입니까? 디딤돌입니까? 나의 삶이 우리 성도들에게 주님의 복음을 향해 나아가는데 도약대가 되고 있습니까? 아니면 장애물이 되고 있습니까? 내 인격이 성도들에게 주님의 영광스런 복음을 향해서 나아가는데 받침대가 되고 있습니까? 아니면 그들을 추락시키는 절벽이 되고 있습니까? 우리가 다시 한 번 깊이 우리 자신을 돌아봐야할 것입니다.”

오후 1시에 시작된 기도회는 약 3시간 동안 이어졌습니다. 기도회에 모인 1백여 명의 목회자들은 각자 목회와 생활 속에서 지은 죄를 회개하며 국교회가 더 늦기 전에 회복되길 기도했습니다.

[녹취] (길성운 목사 / 성복중앙교회)

“우리가 물질의 명예와 성적인 유혹 앞에서 무너졌다면 철저히 회개하게 하시고, 거의 그런 수준까지 갔다면 멸망길에서 돌이키게 하여 주시옵소서.”

교갱협은 지난 여름 수련회에서 목회자 회복을 위한 기도운동이 일어나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면서, 수도권 기도회를 시작으로 대전과 대구, 광주 전남 등 권역별 릴레이 방식으로 기도회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CBS뉴스 최경배입니다.

(장소) 교갱협 에스라 기도회 / 7일, 서울 서대문교회 
(영상취재 / 최내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