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사랑 교회의 날’ 따뜻한 출발
상태바
‘총신사랑 교회의 날’ 따뜻한 출발
  • 노충헌 기자
  • 승인 2019.09.1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산교회, 구성원 섬겨
계산교회가 총신대신대원을 방문해 ‘총신사랑 교회의 날’ 행사를 가졌다. 김태일 목사(앞줄 왼쪽 네번째) 등 교회 관계자들이 총신 교수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계산교회가 총신대신대원을 방문해 ‘총신사랑 교회의 날’ 행사를 가졌다. 김태일 목사(앞줄 왼쪽 네번째) 등 교회 관계자들이 총신 교수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재서 총신대총장 부임 후 첫 번째 ‘총신사랑교회의날’ 행사가 있었다.

첫 테이프를 끊은 교회는 계산교회(김태일 목사)로, 교회는 9월 3일 총신대신대원을 방문해서 교회의 날 예배를 드리고 총신대신대원들에게 점심식사를 제공했다. 또 총신발전기금 1000만원을 전달했으며, 올해 총신 M.Div 3학년부터 매년 수석 졸업하는 전도사의 첫해 유학 자금 1만달러를 후원하기로 공표했다.

이날 예배에는 계산교회 송영남 장로가 기도, 계산교회 찬양대가 찬양, 박종의 장로가 색소폰 연주를 했으며, 김태일 목사는 ‘두 가지 질문’이란 제목으로 학생들에게 말씀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